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18일 청와대 회동에 앞서 진행된 차담회에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친절한’ 면모가 눈길을 끌었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를 회상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문재인 대통령이 발언을 듣다 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 대표는 이날 청와대 인왕실에서 진행된 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회동에 앞서 충무전실에서 10여분간 진행된 차담회에서 다른 여야 대표들에게 먼저 인사를 건네는 등 대화를 주도했다.

황 대표는 먼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에게 “생신이시라고 들었다”며 말을 붙였다. 그러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정 대표의) 생일까지 기억하시고, 민주평화당만 챙기시나요”라고 화답했다. 황 대표가 이에 심 대표를 향해 “세 번째 대표 축하 드린다”고 말하자, 심 대표는 “두 번째입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연합뉴스

황 대표는 정 대표가 전화통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전화 통화가 가능한가 보죠, 전에는 안됐던 것 같은데…”라고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열린 문 밖으로 복도 맞은편을 가리키며 “국무회의를 저 끝(세종실)에서 했었는데…”라고도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도 “(청와대에) 가끔 들어오시냐”고 묻기도 했다. 이 대표는 “네, 당정 회의할 때”라고 답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오른쪽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