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이 지난달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무대에 올라 관중들의 환호에 호응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차지한 이강인(18)이 소속팀인 발렌시아(스페인)를 떠나고 싶단 뜻을 구단에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8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미래의 주요 선수로 생각하고 8,000만 유로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을 걸면서 다른 팀에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으나 이강인은 자신에게 들어온 다른 팀들의 이적 제안을 발렌시아가 받아들이기를 원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을 통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유럽 무대에 데뷔한 이강인은 올해 1월 발렌시아 1군에 정식 등록했지만,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이강인에 출전 기회를 거의 주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이강인이 지난달 끝난 FIFA U-20 월드컵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하자 다른 구단들의 관심이 쏟아졌다. 네덜란드 명문 아약스와 아인트호벤, 스페인 레반테,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 등이 이강인을 노리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럼에도 발렌시아는 이강인에 대해 이적 불가 원칙을 고수해왔고, 이강인 측은 결국 구단에 공식적으로 이적을 요구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