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씨가 18일 오전 검찰로 송치됐다.

이날 오전 10시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강씨는 검은색 모자를 쓰고 검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렸다.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강 씨는 지난 9일 외주 여성 스태프 A씨와 B씨 등 2명을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당일 소속사 직원ㆍ스태프들과 자택에서 한 스태프 대한 송별회 겸 회식한 뒤 다른 직원들은 자리를 떠나고 A씨 등만 남은 상태에서 2차 술자리를 갖고선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강 씨는 당시 A씨 등에게 “짐도 많고 (너희들과) 얘기할 것도 있으니 좀 더 기다렸다 가면 콜택시를 불러주겠다”며 이들을 붙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 피해자 측은 강 씨가 범행 전 벌칙으로 술을 마시는 게임을 제안해 샴페인 1명을 나눠 마시게 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피해자들은 “강씨가 대답하기 곤란한 성적인 질문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A씨 등은 답 대신 술을 많이 마시게 됐다는 것이다. 이어 이들은 술자리가 끝난 후 강씨가 3층 침실로 들어가는 것을 확인한 뒤 2층 방에서 잠이 들었고 이후 강 씨가 들어와 범행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가 18일 오전 검찰 송치를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9일 오후 강씨를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법원은 사흘 뒤인 12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강씨는 체포 당시에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범행사실을 부인했다가 구속 후 이뤄진 조사에서 “잘못했다. 피해자들에게 죄송하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강씨가 혐의를 대부분 인정한데다 여성 스태프의 몸에서 강씨의 DNA가 검출돼 송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다만 강씨가 체포 당시 이상 행동을 보여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 언론에서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강씨가 자택에 설치된 노래방에서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는 내용과 피해 여성들이 있는 방까지 경찰을 안내한 이가 바로 강씨였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및 진술 내용에 대해서는 알려줄 수 없음을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이번 검찰 송치와 별개로 피해 여성 측 업체의 합의 종용과 관련한 수사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합의 종용이 협박 등의 범죄에 해당하는지 들여다 보겠다는 것이다.

앞서 피해자 측 변호인은 “여성 소속업체에서 ‘합의 종용’ 운운하는 내용이 나오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경찰에 제출한 바 있다.

다만 강씨 측이 피해여성들의 소속 업체에 부탁한 것인지, 업체 스스로 합의를 종용 했는 지 등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합의 종용에 대해서는 변호인의 의견서 외에 제출된 것은 없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수사중인 사항으로 더 이상의 내용을 알려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임명수 기자 s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