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지금은 정부를 돕고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에 나서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일본의 한국을 상대로 한 수출 규제 움직임과 관련해 “기업들이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더불어 “지금은 최선을 다해 대통령이 대처하도록 도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17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기자간담회에서 “기업들이 각각 처한 입장에서 대처하는 것이 국가가 부담을 덜고 대처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입장차와 견해차가 있어도 지금 그것을 표명해 서로 비난하고 갑론을박할 때는 아닌 것 같다”며 “서로 참기도 하고,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같이 대처하는 모습이 안 보여 아쉽다"고 덧붙였다.

박 회장은 특히 정부의 대처 방안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의 목소리를 언급하며 “밥 짓는 데 집중해야 하는데, 밥그릇 가지고 싸우는 모양”이라는 비판했다. “입장차를 드러낼 때마다 양국 언론에 민낯이 등장하니 지금은 차분하고 침착하게 뜻을 모아야 한다”는 게 그의 조언이다.

박 회장은 또 기업들에 장기 리스크를 고려하지 않는 단기 리스크의 해결은 무의미하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번 일은 재발 우려가 높은 사안”이라며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해결에 기업들이 나서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급선을 다변화하고, 국산 소재ㆍ부품 산업 육성 방안을 고민해봐야 한다는 얘기. “최근 공급의 안전성이 훼손되는 문제가 생기면서 기업들로서는 공급선 다변화에 나서야 한다는 동기부여가 됐다”고 분석했다. 그는 “제품 개발에는 여러 가지가 필요한데, 국내에서 1부터 100까지 다 개발하겠다는 생각은 버리고 유연하고 오픈된 생각을 가지면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박 회장은 “(기업이) 공급선을 다변화하려면 대체품을 개발해야 하는데, 개발 허가를 받는 데 2년이 걸린다”면서 “빨리 처리할 수 있는 것은 빨리 처리해줘야 한다”고 규제 개혁을 촉구했다. 그는 “여러 사람이 (규제 개혁 필요성을) 공감하기 시작한 첫 관문에 도달한 것 같다”며 “하겠다는 의지는 있는데 잘 안되는 것들이 많다. 이제는 성공 사례를 자꾸 만들어 실증적 경험을 보태 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최저임금과 관련한 견해도 밝혔다. 박 회장은 “(최근) 결정된 비율에 대해서는 조금 더 낮았으면 좋았겠다고 생각했다. 결정구조는 한 위원회에서 전부를 결정하는 게 맞진 않다”며 “그래도 방식 자체보다 그 방식을 운영하는 규범에 문제 해결 실마리가 달려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기존 방식을 통해서라도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인상률이 설정될 수 있도록 규범적으로 세련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남상욱 기자 thot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