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미 대통령이 17일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종교탄압 생존자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탈북자 주일룡과 악수를 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전 세계 각지의 종교 탄압 피해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한 자리에서 북한 출신 주일룡 씨와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뤄진 만남에는 북한을 비롯한 중국과 미얀마, 베트남, 이란, 터키, 쿠바, 수단 등 17개국, 27명이 참석했다.

복음주의 기독교계를 핵심 지지층으로 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종교의 자유 문제를 대표적 외교 정책으로 추진해 왔으며, 트럼프 행정부 들어 '종교의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도 국무부 주관으로 연례행사로 열리고 있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이 행사는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3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재훈 기자

17일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열린 종교탄압 생존자 초청 만남에서 탈북자 주일룡씨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본인을 소개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트럼프 미 대통령이 17일 미국 백악관 집무실에서 종교탄압 생존자들을 초청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