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한국 불매운동 오래가지 않을 것” 임원 발언 사과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유니클로, “한국 불매운동 오래가지 않을 것” 임원 발언 사과

입력
2019.07.17 17:17
0 0

 논란 일었던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CFO 발언 

일본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 로고. 연합뉴스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본사 ‘패스트리테일링’이 최근 자사 임원의 “(한국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는 발언을 사과했다.

유니클로와 본사 패스트리테일링 측은 17일 사과문을 내고 “패스트리테일링 그룹 결산 발표 중 있었던 임원 발언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당시 발언의 취지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 변함없이 좋은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었다”며 “저희 진심을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고, 많은 분께 불편을 끼쳐 다시 한 번 사과를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오카자키 다케시 패스트리테일링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최근 일본 도쿄에서 열린 결산 설명회에서 “한국에서 벌어진 불매운동이 이미 매출에 일정한 영향을 주고 있다”며 “정치적 상황에 휘둘리지 않고 한국에 뿌리내린 것을 조용히 제공해 나가면 된다. 장기적으로 매출에 영향을 줄 만큼 오래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은 국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되며 공분을 샀다. 일부 소비자들은 오카자키 CFO의 이 발언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끝까지 해야 하는 이유’라며 유니클로 제품 불매 운동에 힘을 싣고 있다.

한국일보 이슈365팀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