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16일 오후 2시 35분쯤 경기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주택에서 30대 남녀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119 대원들은 이날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방 안에서 숨진 A(37ㆍ남)씨와 B(31ㆍ여)씨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동거하던 관계로, 집 안에선 경제적 어려움을 비관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숨진 지 약 5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