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이 고객에게 배송할 갈비탕 제품에 생수를 냉매로 넣은 모습. GS샵 제공

GS샵은 일부 식품 배송에 아이스팩 대신 얼린 생수병을 사용한다고 17일 밝혔다.

화학성분으로 만들어진 아이스팩은 배송 후 쓰레기로 배출해야 하지만, 냉동 생수는 보관했다 마실 수 있어 활용도가 높고 좀 더 친환경적이다. GS샵은 판매 중인 ‘경주 최부잣집 요석궁 갈비탕’을 배송할 때 앞으로 500㎖ 생수 3개를 얼려 제품과 함께 포장할 예정이다.

앞서 GS샵 품질연구팀은 페트병에 담긴 냉동 생수를 냉매로 활용한 배송을 일부 고객들에게 지난 2일 시험 배송을 해본 뒤 1,2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96%의 고객이 생수를 활용한 배송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유는 △생수 활용이 가능해서(37%) △아이스팩을 버리는 불편함이 없어서(32%) △환경을 보호할 수 있어서(31%) 순으로 나타났다.

란제리 브랜드 ‘코튼클럽’ 배송에도 GS샵은 친환경 포장재를 도입했다. 기존에는 상자에 담아 배송했으나, 앞으로는 실제 활용할 수 있는 여행가방에 넣어 보낼 예정이다. 과대 포장을 지양하고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서다.

주운석 GS샵 대외미디어부문 상무는 “계속해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친환경 배송 서비스에 접목해가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