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5당 사무총장이 16일 국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청와대회동 관련 기자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맞잡고 있다. 왼쪽 부터 김광수 민주평화당, 임재훈 바른미래당,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박맹우 자유한국당, 권태홍 정의당. 2019.7.16/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청와대에서 만난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초당적 대응’이 회동의 주요 명분이지만, 여야는 원칙적으로 회동 의제에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을 비롯한 인사 문제와 정부의 경제 실정도 거론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가 다자 회동을 하는 것은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민주당과 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5당 사무총장들은 16일 ‘1+5 영수회담’을 18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열기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ㆍ한국당 황교안ㆍ바른미래당 손학규ㆍ민주평화당 정동영ㆍ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문 대통령과 마주앉는다. 한일 갈등이 격화하고 경제 전망이 어두워지는 등 엄중한 시기인 점을 감안해 식사를 하지 않는 티타임 형식으로 만나기로 했다. 각당 대표 비서실장, 대변인들이 회담에 배석한다.

여야 영수회담이 1년여 만에 가까스로 성사된 만큼, 의제는 한정하지 않을 방침이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여야 협력 방안과 그 외 국정 현안을 폭넓게 논의할 것”이라며 “각 당 대표들이 하고 싶은 말씀들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제한 없이 듣는 것이 좋겠다는 취지로 의제를 열어 두기로 했다”고 말했다. 1+ 5 회담을 전후해 문 대통령과 황 대표가 즉석에서 단독 회동을 할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다만 윤 사무총장은 “양자 회동 관련 논의는 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 면전에서 정권의 잘못을 꼬집어 야당의 선명성을 강조하는 기회로 삼을 태세다. 북한 목선 입항사건으로 드러난 안보 난맥상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 움직임을 비롯한 인사 난맥상, 소득주도성장 정책 혼선 등 경제 난맥상을 고루 따지겠다는 전략이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내년 총선 이전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이슈를 회담 테이블에 올릴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1 + 5 영수회담 성사를 환영했다. 청와대는 그간 국회, 특히 야당들과 제대로 소통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았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회동은 국민도 갈구했고, 무엇보다 여야가 함께 지혜를 모으는 모습으로도 국민에게 어느 정도 안심할 수 있는 부분이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