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동물 안락사 혐의 등을 받고 있는 박소연 케어 대표가 지난 4월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고 있다. 고영권 기자

구조한 동물들을 임의로 안락사시킨 혐의를 받고 있는 박소연 케어 대표가 후원금 2억여 원을 횡령한 혐의로 또 고발당했다.

동물보호단체 비글구조네트워크는 16일 박 대표를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고발장에서 “박 대표는 2008년부터 2012년까지 동물사랑실천협회(케어의 전신)를 운영하며 보호소 이전을 위한 ‘땅 한 평 사기 모금 운동’을 펼쳐 모금액을 전용했다”고 주장했다.

당초 박 대표는 경기 포천시에 있던 임시 동물보호소를 이전하기 위해 모금을 시작했다. 약 2억122만원이 모금됐는데, 박 대표가 돌연 모금 목적과 달리 도심 내 입양센터를 설립하는데 돈을 썼다는 게 비글구조네트워크의 주장이다. 아울러 약 1억원의 후원금이 예치된 통장을 담보로 개인 명의의 마이너스 통장을 개설해 9,500만원을 인출해 썼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비글구조네트워크는 “모금액 중 일부는 수 차례 박 대표 명의의 계좌로 흘러갔고 1억1,400만원 가량은 최종 회계내역에서 확인되지 않았다”며 수사기관의 확인을 요청했다.

반면 박 대표 측은 지난 4일 케어 홈페이지에 ‘악성 제보자들의 실체, 비밀 통장은 없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해 횡령 의혹을 반박했다. 박 대표 측은 “당시 2억원으로 보호소 부지를 매입하고 보호시설을 짓기는 힘들어서 이를 대체할 방법으로 도심에 입양센터를 먼저 만들기로 결정했다. 우리나라 입양문화를 증진시키기 위한 방안이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2억원은 정기총회에 보고한 것처럼 퇴계로 구호동물입양센터, 사무국, 답십리 땡큐센터 임차보증금으로 사용했고, 나머지는 협회 운영자금으로 환입해 센터 공사비 등으로 지출했다”고 지출 명목을 밝혔다.

이현주 기자 mem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