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2시 40분 윤 후보자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전했다. 윤 신임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 시작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10일 국회에 윤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18일 회동과 관련해 국회에서 협의가 이뤄지고 있는 만큼 윤 후보자의 임명 역시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두 사안은 별개의 문제”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하면서 윤 후보자의 사퇴를 계속 요구해온 자유한국당 등 야권의 반발이 불가피해 보인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앞서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전임 정권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해온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을 끝내 강행한다는데 이는 의회와 국민 모욕이 도를 넘는 것”이라며 “검찰이 여당은 면담에 가까운 조사를 하고, 야당은 탄압하는 상황인데 닭의 목을 비틀어도 새벽은 오듯이 아무리 협박하고 짓밟아도 새벽이 올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