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경제보복 외 국정현안도 논의하기로 
여야 5당 사무총장들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청와대와 5당 대표 회동 의제 및 일정 확정을 위해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광수, 바른미래당 임재훈,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자유한국당 박맹우, 정의당 신장식 사무총장. 연합뉴스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나는 영수회담을 오는 18일 오후 4시부터 청와대에서 두 시간 동안 개최하기로 16일 합의했다. 일본의 경제보복조치를 주요 의제로 하되, 국정 현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논의하기로 해, 자유한국당이 요구해 온 인사 문제와 정부 경제 실정 문제도 회담 테이블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한국당 박맹우, 바른미래당 임재훈, 민주평화당 김광수, 정의당 권태홍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회동을 열고 이 같이 합의했다.

윤 사무총장은 브리핑에서 “각 당 대표들의 뜻을 받아 사무총장들 간 협의한 결과, 18일 목요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두 시간에 걸쳐 청와대에서 회동하는 것으로 일정을 잡았다”며 “일본 경제보복조치가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관련해 여야가 초당적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그 외 국정현안에 대해서도 폭넓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5당이 합의한 ‘그 외 국정현안’에는 한국당이 그동안 강조해온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과 조국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기용설과 같은 인사 이슈와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정책 등 현 정부의 경제실정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국정현안이 구체적으로 무엇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 부분은 미리 말씀 드리기 곤란하다”면서도 “국정현안이니까 여러가지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도 “대통령과 오랜 만에 보시는 거기 때문에 각 당 대표께서 하시고 싶은 말씀에 대해서는 제한 없이 (대통령이) 청취하는 게 좋겠다”며 “그런 생각에서 의제 외 논의도 열어놓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별도 1대 1 회동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윤 사무총장은 “별도의 양자회동에 대해서는 논의한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