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DB그룹(옛 동부그룹) 창업주인 김준기(75) 전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였던 A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가해 혐의로 고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부터 약 1년간 경기 남양주 별장에서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로 일하면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 고소장을 제출했다. 사건을 접수한 경찰은 피해자 조사는 마쳤으나,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성폭행 피소 당시는 김 전 회장이 이미 미국으로 떠난 뒤였기 때문이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치료를 이유로 미국행 비행기를 탔는데, 출국 후 약 2달 뒤 비서 상습 추행 혐의가 불거졌고 이후 국내로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전 회장은 비서 추행 의혹이 불거진 직후인 2017년 9월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경찰은 현재 김 전 회장에 대한 여권 무효화 조치를 신청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신병 인도를 위한 적색수배를 내린 상태라고 전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