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불과 12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며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거명했다.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이 경제전쟁으로 치닫는 미묘한 상황에서 임진왜란을 언급한 것은 의미심장하다. 수출규제 사태 이후 8일 내놓은 첫 일성부터 “한국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경고하는 등 대일 강경론을 이끌고 있다. 3·1절 기념사 등을 통해 “일본은 인류 보편의 양심으로 역사의 진실과 정의를 마주할 수 있어야 한다”고 거듭 촉구해 온 점을 감안하면 우리 정부의 지금 기조가 쉽게 흔들릴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 블루이코노미 경제비전 선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무안=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전남 무안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전남 블루 이코노미 경제 비전 선포식’ 연설에서 “전남은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잡아왔다. 전남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호국정신이 서린 곳”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전남의 주민들이 이순신 장군과 함께 불과 열두 척의 배로 나라를 지켜냈다”고 강조했다. 당초 배포된 원고에는 없었던 내용이다.

문 대통령의 언급은 일본이 무역제한 조치로 국제사회의 질서를 훼손하고 있는 만큼 국민적 힘을 모아달라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전남인들은 3·1독립운동,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주역”이라며 “역사의 고비마다 정의를 바로 세웠다. ‘난세’를 이기는 힘이 평범한 사람들에게 있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8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일본은 경제력에서 우리보다 훨씬 앞서가는 경제강대국”이라며 “여야 정치권과 국민들께서 힘을 모아줘야 정부와 기업이 어려움을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외교적 해법’을 공언하고 있지만, 당장의 사태를 봉합하기 위한 타협은 거부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문 대통령과 재계 대표들이 함께한 10일 긴급간담회에서 “위기를 기회로 삼자”며 ‘탈(脫) 일본’ 기조에 민관이 의기투합하는 모습을 보인 것도 문 대통령의 대일 무관용 원칙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같은 기조는 일본 정부의 역사 인식에 대한 근본적 불신이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일례로 문 대통령은 올해 3·1절 기념사에서도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일본이 독도가 우리 영토라는 사실을 부정하는 데 대해서도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꼬집었다.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로 한일 간 갈등의 고조되던 때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섬·해양·하늘·바람·천연자원 등 전남이 가진 풍부한 자연자원을 기반으로 한 ‘블루 이코노미’가 “전남 발전과 대한민국 경제활력의 블루칩이 될 것”이라고 기대를 드러냈다. 블루 이코노미는 에너지·관광·바이오·드론과 e모빌리티·은퇴 없는 건강도시라는 5개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가능한 발전을 선도하는 전남의 새 미래 전략이다. 문 대통령은 “전남의 발전과 대한민국 발전은 하나”라며 한전공대 설립, 경전선 전철화,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연장 등을 중앙정부가 뒷받침하겠다고 거듭 약속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