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 당시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영상.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승합차 바퀴에 끼인 50대 남성을 구한 여고생 5명과 마을버스 기사 등이 경찰서장 표창을 받았다.

12일 부산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오후 8시 27분쯤 수영구 망미동의 한 주택가 오르막길에서 A(59)씨가 주차한 자신의 승합차 앞바퀴에 받쳐둔 받침대를 빼던 중 차량이 뒤로 밀리는 바람에 바퀴에 오른발이 끼인 상태로 넘어졌다.

이때 주변을 지나던 마을버스 운전기사 B(70)씨가 이를 목격하고 버스를 세웠다. 버스에 있던 여고생 5명도 A씨를 구조하기 위해 망설임 없이 현장으로 뛰어들었다.

이들은 들고 있던 가방과 휴대전화 등을 길에 던지고 승합차 뒤로 가 차량을 밀기 시작했다. 여고생 중 한 명은 소방서, 경찰서 등에 구조요청도 했다.

비록 무게 때문에 차를 옮기지는 못했지만 여고생들의 구조 모습을 본 시민들이 모여들어 함께 차를 움직이면서 A씨를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

다행히 A씨는 크게 다치지 않아 간단한 치료를 받은 이후 귀가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연제경찰서는 힘을 모아 차량에 깔린 A씨를 구조한 여고생 5명과 마을버스 기사 등에게 경찰서장 표창을 수여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녀린 여고생들이 힘을 모아 위험에 처한 시민을 구조하는데 앞장선 모습에 감동했다”면서 “여고생들과 기사님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