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방희 “불매운동 핵심은 일본 중독 끊는 것” 
한 누리꾼이 만들어 3일 인터넷 게시판에 올린 불매운동 포스터. 이 포스터는 불매운동 1인시위 현장 등으로 확산되고 있다. 인터넷 캡쳐

일본의 경제 보복에 맞서는 국민들의 불매운동 중 ‘일본 여행 안 가기’가 일본 정부에 가장 큰 타격을 줄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일본 소도시 외국인 관광객의 30%를 차지하는 한국인들이 발을 끊으면 곳곳에서 ‘곡소리’가 나고, 아베 정부 지지도까지 흔들릴 것이라는 분석이다.

김방희 생활경제연구소장은 1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일본 여행 자제가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밝혔다. 김 소장은 “한국 관광객은 750만명이 일본에 가서 6조4,000억원을 쓰고, 일본은 300만명이 와서 2조6,000억원을 쓴다”면서 “일본의 인구 규모가 우리나라의 2.5배라는 것을 감안하면 매우 이례적일 정도”라고 밝혔다.

일본 여행 자제가 확산되면 아베 정부는 정치적 부담을 크게 느낄 것이란 주장도 있었다. 김 소장은 “우리 관광객들이 일본 지방 소도시까지 간다. 그 소도시들이 관광업으로 먹고 사는데, 우리가 외국인 관광객의 30% 정도 된다. 이게 만약 끊기면 오사카, 후쿠오카, 기타큐슈 그런 데서 곡소리가 나지 않겠느냐”면서 “단순히 경제적 효과보다는 정치적 배경으로 접근해 (중앙 정부에 대한) 지역의 반발을 이끌어내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김 소장은 일본 상품 불매운동의 경우 파급 효과가 생각보다 크지 않고, 그 기업에서 일하는 한국인도 피해를 일부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1954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대일 누적 적자가 700조원이 넘어가고 우리 제조업 핵심기술들이 일본 손에 놓여 있다”며 “그걸 이번에 일본이 화끈하게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인들이 50년간 중독됐던 일본에서 심리적으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 국내 경제단체들이 우리가 일본 없이 어떻게 사느냐고 하는데 지나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건 그냥 중독일 뿐, 이번 기회에 핵심 소재부품, 장비 국산화 얘기만 할 게 아니라 우리 마음 속에서 일본 중독이라는 찌꺼기를 어떻게 덜어낸 것이냐는 게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허정헌 기자 xscop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