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국(왼쪽) 부산교통공사 사장과 최무덕 부산지하철노조 위원장이 11일 오후 부산 노포차량기지에서 ‘부산교통공사 노사 파업철회·잠정합의 선언’을 함께 읽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부산지하철 노조가 이틀 만에 파업을 철회한다. 지하철은 12일 오전 5시 첫 차부터 정상 운영된다.

부산지하철노조와 부산교통공사는 11일 오후 6시 30분부터 부산 금정구 노포차량기지에서 교섭을 벌인 결과 잠정 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한 발씩 양보해 임금 0.9% 인상과 근무형태 변경에 따른 인력 540명 신규 채용 등에 합의했다.

잠정합의안이 마련됨에 따라 노조는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에 복귀한다. 도시철도는 12일 오전 5시 첫 차부터 정상 운영된다.

노조는 조만간 조합원 총회를 열어 잠정합의안 수용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노사는 앞서 9일 최종 교섭을 벌였지만 결렬됐다. 노조는 임금 1.8% 인상 등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동결 입장을 고수했다.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노조는 2016년 12월 이후 2년 7개월 만인 지난 10일 파업에 돌입했다.

부산=권경훈 기자 werther@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