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보복대책특위 첫 회의 초당적 협력 강조 
 쓴소리하다 제지 당한 강창일은 특위서 빠져 
11일 오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민주당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첫 회의에서 최재성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 출범한 일본경제보복대책특별위원회 첫 회의를 열고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이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긴밀한 당정청 협의를 통해 중장기 대안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특위 내에 전략분과, 경제산업통상분과, 외교안보분과로 나눠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위원장을 맡은 최재성 의원은 “경제 대 경제의 단선적 대응은 물론 전반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정확한 진단이 완벽한 처방을 만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회의에서는 초당적 대응을 강조하는 목소리가 반복적으로 나왔다. 문재인 정부 초대 주일대사를 이수훈 특위 자문위원은 “외교갈등이 있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이 우리 국민들의 단합된 모습”이라며 “정치권 분열, 언론을 통한 분열은 이런 상황에서 적”이라고 말했다.

특위 간사는 오기형 변호사가 맡았고, 중진의원인 추미애ㆍ김진표ㆍ송영길 의원과 이수훈 전 주일대사,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차관이 자문위원을 맡았다. 위원으로는 한정애ㆍ권칠승ㆍ김병기ㆍ김병욱ㆍ박경미ㆍ이수혁ㆍ임종성ㆍ제윤경ㆍ황희 의원과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이 임명됐다.

그러나 한일의원연맹 회장이자 당내 대표적 일본 전문가로 꼽히는 강창일 의원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를 두고 지난 4일 의원총회에서 “우리 정부 대응에도 아쉬움이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이해찬 대표의 제지를 받으면서 ‘미운털’이 박힌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