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대(對)한국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조치 등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강행으로 한일 관계가 극도로 경색된 가운데,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을 전격 방문했다. 김 차장은 방미 기간 행정부 및 의회 관계자를 만나 북핵 이슈에 대한 논의와 함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부당성도 적극적으로 알릴 것으로 보여 미국의 중재 역할도 요청할지 주목된다.

사전에 일정을 공개하지 않은 채 이날 오전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한 김 차장은 기자들을 만나 “백악관 그리고 상ㆍ하원 (인사들을) 다양하게 만나서 한미 간에 이슈를 논의할 게 좀 많아서 출장을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해 미국에 중재를 요청할 계획인가'라는 질문에 "당연히 그 이슈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차장은 또 판문점 북미 회동 이후 추진되고 있는 실무협상 문제 등에 대해서도 "그것도 백악관 상대방과 만나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차장은 백악관에서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부보좌관을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앞서 통상교섭본부장을 지내면서 친분을 쌓은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과 의회 인사들과도 다양하게 접촉할 전망이다.

아울러 김희상 외교부 양자 경제외교 국장도 이날 같은 항공편으로 워싱턴DC에 도착했다. 그는 11일 워싱턴DC에서 롤런드 드 마셀러스 미 국무부 국제금융개발국장 등과 회동한다. 연말로 예상되는 한미 고위급경제협의회를 준비하기 위한 국장급 협의로, 한미 경제 이슈가 의제이지만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한국경제는 물론 미국 기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이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에티오피아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이날 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통화하고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가 한국 기업 뿐 아니라 미국 기업과 세계무역 질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고 외교부가 공개했다. 또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이르면 다음 주 방미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정부 고위 당국자들의 대미 외교전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최나실 기자 veri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