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나경원(오른쪽 두번째)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자율형사립고 8곳이 지정 취소된 데 대해 “자사고 학살 광풍이 서울에서도 현실화가 됐다”며 “대한민국 교육을 획일과 통제로 옭아매고 자유와 창의를 절멸시키겠다는 교육독재”라고 맹비난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이렇게 말하며 “자사고가 사라지면 좋은 학군, 부자동네 학교 쏠림 현상이 가속화되고 부익부 빈익빈이 굳어질 것이다. 이것이야말로 국민사다리 걷어차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극히 반교육적ㆍ비교육적 교육감들의 만행이다”며 “이미 좌편향 교육부 장관의 포로가 된 교육부가 광풍을 멈춰줄 것이란 기대는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 차원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좋은 교육을 받을 권리가 무차별적으로 박탈당하는 것을 보고 있어서는 안 된다”라고 지적하며 “자사고 평가에 대해 상세한 내용과 과정, 그 적정성 여부를 면밀히 따지겠다”고 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게 검찰 개혁의 길이고 검찰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란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라고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