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브리엘 제수스가 8일 페루와 코파 아메리카 결승에서 후반 25분 레드 카드를 받자 억울해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브라질이 페루를 꺾고 통산 9번째 남미축구연맹(CONMEBOL) 코파 아메리카 정상에 올랐다.

브라질은 8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스타디움에서 열린 페루와 2019 코파 아메리카 결승전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브라질은 2007년 대회 이후 12년 만이자 통산 9번째(1919년ㆍ1922년ㆍ1949년ㆍ1989년ㆍ1997년ㆍ1999년ㆍ2004년ㆍ2007년ㆍ2019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아울러 1989년 대회 이후 자국에서 30년 만에 열린 코파 아메리카에서 우승하는 기쁨도 누렸다. 반면 페루는 44년 만의 통산 세 번째 우승에 실패했다.

브라질은 전반 15분 만에 페널티지역 오른쪽 측면에서 개인기로 수비수를 따돌린 가브리엘 제수스(맨체스터시티)의 크로스를 에베르통(그레미우)이 골지역 왼쪽에서 논스톱 오른발 슛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반격에 나선 페루는 전반 41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브라질의 수비수 치아구 시우바(파리생제르맹)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페루 크리스티안 쿠에바(산투스)의 크로스를 막다가 핸드볼 반칙을 저질렀다. 비디오판독 끝에 주심은 페널티킥을 확정했고, 페루는 전반 44분 파올로 게레로(인테르나시오날)가 키커로 나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그러나 브라질은 다시 제수스가 전반 추가 시간 아르투르 멜루(바르셀로나)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결승골을 꽂았다. 전반을 2-1로 마친 브라질은 후반 25분 선제골 도움과 결승골을 터트린 제수스가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위기를 만났다. 이미 전반 30분 옐로카드를 받았던 제수스는 후반 25분 페루의 카를로스 삼브라노(디나모 키예프)와 공중볼을 다투다가 두 번째 옐로카드를 받고 퇴장 명령을 받은 것. 브라질은 수적 열세 위기에도 오히려 후반 45분 히샬리송(에버턴)의 페널티킥 쐐기골로 3-1 승리를 마무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