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개장 후 첫 주말… 쓰레기장 된 해수욕장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포토] 개장 후 첫 주말… 쓰레기장 된 해수욕장

입력
2019.07.07 10:33
0 0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7일 새벽 강원 강릉시 청소원들이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에서 피서객들이 밤새 술과 안주 등을 먹고 버린 병, 캔, 비닐봉지, 음식물, 쓰레기, 폭죽 등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해수욕장 쓰레기 문제는 해양생태계의 큰 위협이 되고 있다. 뉴시스
개장 후 첫 주말을 맞은 7일 새벽 강원 강릉시 청소원들이 경포해수욕장 백사장에서 피서객들이 밤새 술과 안주 등을 먹고 버린 병, 캔, 비닐봉지, 음식물, 쓰레기, 폭죽 등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해수욕장 쓰레기 문제는 해양생태계의 큰 위협이 되고 있다. 뉴시스
6일 강원도 강릉시 경포해수욕장이 전국의 피서객으로 붐비고 있다. 뉴스1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