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과격 시위대가 지난 1일 점거해 아수라장으로 만든 홍콩 입법회 내부. 홍콩=코리아타임스

홍콩 입법회(우리의 국회) 점거 시위 이후, ‘관망 모드’를 유지하던 홍콩 재계가 결국 시위대 비판에 가세했다. 정부 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은 과격 시위에 냉담한 여론을 등에 업고 학생들에게 대화를 제의하며 적진 분열에 나섰다. 시위 주도 세력은 강연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홍보, 소규모 모임 등을 통해 전열을 가다듬으며 반격의 기회를 노리고 있다.

중화총상회, 중화광상연합회, 공업총회, 중화출입구상회 등 홍콩의 4개 경제통상단체는 4일 공동성명을 내고 “폭도들의 악행으로 기업의 경영 환경이 크게 악화됐다”고 통렬히 비난했다. 이어 “법치를 소중히 여겨야 국가 발전의 기회를 누릴 수 있다”면서 사회질서의 조속한 회복과 관련자 문책 등 법에 따른 처벌을 적극 지지했다고 중국 관영 인민일보가 5일 전했다.

홍콩 재계는 여론의 추이를 살피다 무게추가 기울면 막판에 숟가락을 얹는 풍향계의 역할을 해 왔다. 지난달 15일 람 장관이 송환법 추진을 보류한다고 입장을 선회하는 과정에서도 이들의 역할은 결정적이었다. 수백만 시위대의 기세에 밀려 정부가 갈팡질팡하는 사이, 재계가 우려를 표명했고 곧이어 람 장관이 백기를 들었던 것이다. 결국 평소 숨죽이던 재계가 이번에 시위대 비판의 선봉에 것은 폭력 시위에 대한 시민들의 거부감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물론 재계는 친중 성향이어서 중국의 입김이 작용한 측면도 있다.

이 같은 지원사격에 탄력을 받은 람 장관은 시위대의 주축인 학생들을 향해 손을 내밀었다. 비록 퇴짜를 맞긴 했지만, 경찰이 불법 시위 가담자 색출에 혈안이 돼 있는 사이 소통의 물꼬를 터서 적의 대열을 흔들고 시민들에게는 리더의 존재감을 각인시키기 위한 양면 전술이었던 셈이다. 명보 등 홍콩 언론들은 5일 “람 장관이 3일 비공개 면담을 제안했지만 홍콩과기대, 홍콩중국대학 총학생회는 4일 공개 대화를 역제안하며 정치 쇼를 거부했다”고 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 정부가 소수 과격파와 다수 시민들을 분리해 시위의 동력을 약화시키려는 의도”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정부의 교묘한 공세에 일단 차단막을 쳤으나, 지난 1일 입법회를 아수라장으로 만든 폭력 시위의 후유증 탓에 시위대가 당장 세를 결집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지난달 9일 103만명, 16일에는 200만명으로 폭증했던 시위 규모도 1일에는 55만명으로 줄어 한풀 꺾였다.

이에 민간인권진선 등 야권 단체들은 유튜브 라이브 채널을 통해 시위의 정당성을 알리는 한편, 대규모 집회에 앞서 소규모 모임 위주로 공감대를 넓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지난달 14일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퍼졌던 ‘홍콩 엄마 집회’도 5일 다시 열려 분위기를 추스르는 데 앞장섰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