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루클린 네츠와 대형 FA 계약을 맺은 카이리 어빙(왼쪽)과 케빈 듀란트. 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 광풍이 불었다. 개장 첫날인 1일(현지시간) 하루에만 30개 구단이 FA 선수 계약에 쏟아 부은 돈이 30억달러(약 3조5,000억원)에 이른다고 USA투데이 신문이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2일 “FA 시장이 열린 첫날은 가장 격렬한 하루였다”며 “새로운 계약에 쓰인 돈이 30억달러에 육박했다”고 전했다. 이날 하루에 1억달러 이상 규모의 계약서에 도장을 찍은 선수만 11명에 달했다.

케빈 듀란트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떠나 브루클린 네츠로 향하면서 4년에 1억6,400만달러를 받기로 했고, 역시 브루클린과 계약한 카이리 어빙도 4년에 1억4,100만달러 조건에 합의했다. 골든스테이트에 잔류한 클레이 톰슨은 5년에 1억9,000만달러, 보스턴 셀틱스 유니폼을 입기로 한 켐바 워커는 4년에 1억4,100만달러를 받는다.

이외에도 지미 버틀러(마이애미 히트), 니콜라 부체비치(올랜도 매직), 크리스 미들턴(밀워키 벅스), 토바이어스 해리스(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 크리스탑스 포르징기스(댈러스 매버릭스), 앨 호퍼드(필라델피아), 디앤젤로 러셀(골든스테이트) 등이 1억달러 이상의 계약서에 사인했다. 1억달러에 다소 못 미치는 규모의 계약을 한 선수도 수두룩하다. 아직 토론토 랩터스의 창단 첫 우승을 이끈 파이널 최우수선수(MVP) 카와이 레너드가 FA 계약을 남겨놓고 있어 시장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

미국 NBC 스포츠는 NBA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FA 시장 규모를 비교하기도 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NBA는 FA 시장 첫날에만 쓰인 돈이 정확히 27억9,000만달러인 반면 메이저리그는 FA 계약에 쓰인 돈을 모두 더해도 18억8,000만달러라고 했다. 또 1억달러 이상 계약의 경우 NBA는 첫날에 11건이 나왔지만 메이저리그는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 매니 마차도(샌디에이고), 패트릭 코빈(워싱턴) 세 명이 전부였다. 다만 NBC 스포츠는 “NBA와 메이저리그는 선수단 규모나 스타 플레이어 한 명이 미치는 영향에서 차이가 있고, 리그와 선수 노조 사이의 협약 내용 등이 다르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