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듀란트. AP 연합뉴스

미국프로농구(NBA) ‘FA 최대어’ 케빈 듀란트(31)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떠나 브루클린 네츠로 이적한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1일(한국시간) "듀란트가 브루클린과 4년간 1억6,400만달러(약 1,895억원)에 계약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듀란트는 스테판 커리와 함께 골든스테이트의 간판으로 최근 3시즌을 활약했다. 2016~17시즌과 2017~18시즌에는 우승에 앞장서며 2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2018~19시즌에도 정규리그에서 평균 26점에 6.4리바운드, 5.9어시스트를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도중 부상으로 이탈했고, 골든스테이트는 그의 공백을 극복하지 못하고 3연패에 실패했다.

초미의 관심사였던 그의 행보는 FA 시장 개장 첫날 확정됐다. 여러 팀이 경합했지만 듀란트의 선택은 브루클린이었다. 브루클린은 또 가드 카이리 어빙(27ㆍ보스턴 셀틱스)과 4년간 1억4,100만달러에 계약했고 '빅맨'인 디안드레 조던(31ㆍ뉴욕 닉스)과도 FA 계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듀란트가 부상 여파로 다음 시즌 복귀 시점이 불투명하지만 브루클린은 현역 최고 선수 3명을 잇따라 영입하면서 단숨에 우승후보로 떠올랐다. 브루클린은 2018~19시즌 정규리그에서 동부콘퍼런스 6위(42승40패)로 플레이오프에 올랐으나 첫판에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에 패해 탈락했다.

한편 샬럿 호니츠에서 뛴 켐바 워커는 보스턴 셀틱스에 새 둥지를 틀었고, 앨 호퍼드는 보스턴을 떠나 필라델피아와 계약했다. 필라델피아는 지미 버틀러를 마이애미 히트로 보내고 조시 리처드슨을 받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 데릭 로즈는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로 이적했다.

성환희 기자 hhs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