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 우리공화당 천막이 설치 돼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맞춰 광화문에 설치한 천막을 청계광장으로 옮긴 우리공화당은 천막을 다시 광화문으로 옮기겠다면서도 정확한 일정에 대해서는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한호 기자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한 관광객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우리공화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농성 천막을 청계광장으로 옮기자 서울시는 그 자리에 화분을 배치했다. 이한호 기자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천막농성이 53일째를 맞은 가운데 서울시와 우리공화당이 천막 철거를 두고 한 수씩 주고받는 장기전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25일 오전 서울시가 직원 및 용역 900여명을 동원해 광화문광장의 천막을 철거했을 때만 해도 승기는 서울시 쪽으로 기우는 듯했다. 우리공화당이 소화기와 스프레이까지 분사하며 저항했지만, 서울시는 행정대집행 2시간 만에 광장 천막을 모두 철거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한나절도 지나지 않아 우리공화당은 기존보다 더 많은 수의 천막을 광장에 설치했다. “하나를 철거하면 두 개, 네 개를 더 세울 것”이라는 말이 현실이 된 셈이다. 그날 밤 우리공화당은 천막을 세 동 더 늘리며 광화문 천막은 열 동으로 늘었다.

우리공화당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천막이 철거 된 6월 25일 오전 자리를 뜨지 못한 당원들이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서울시가 우리공화당의 천막을 철거한 다음 날인 6월 26일 오전 광화문광장에 전날보다 많은 천막이 들어서 있다. 밤 사이 천막 세 동이 더 설치되며 우리공화당의 천막은 총 10개 동으로 늘었다. 밤 사이 설치된 천막에 붉은 동그라미를 쳤다. 이한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이 확정되자 우리공화당은 28일 오후 서울파이낸스센터와 청계광장 일대로 천막을 옮겼다. 서울지방경찰청이 보낸 경호협조 요청에 호응한다는 것이 이유였다. 동시에 이는 철거가 아닌 ‘이동’임을 강조하며 다시 광화문광장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서울시도 움직였다. 서울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일정 마지막 날인 30일 광화문광장에 대형화분 80개를 설치했다. 화분에는 “이 시설물은 서울시 소유재산으로 무단으로 이동하거나 훼손 시 형사처분을 받을 수 있습니다”라는 알림이 붙어있었다. 화분을 훼손하거나 철거하지 않고서는 광장에 천막을 설치할 공간을 마련할 수 없다. 서울시가 3차 천막 설치를 사전에 차단하는 수를 둔 것이다.

1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우리공화당원들이 천막에 놓인 기자재들을 정리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1일 오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있다. 이한호 기자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1일 오전 청계광장에 설치된 천막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광화문광장으로 돌아갈 것이지만 세부 일정은 아직 논의 중”이라며 한 수 접고 들어갔다. 그러나 우리공화당은 불과 며칠 전 기습설치를 감행한 전적이 있는 만큼 서울시와의 천막 승부에 백기를 든 것은 아닐 테다. 이날 현장에서도 천막 내 기자재를 정리하는 모습을 보이는 등 우리공화당의 향후 행보는 아직 미지수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서울시의 대형화분 사이로 한 노인이 태극기를 들고 걷고 있다. 이한호 기자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한 직원이 서울시의 대형화분에 물을 주고 있다. 직원이 물을 주는 화분은 원래 있었던 화분이지만 뒤로 늘어선 화분은 모두 우리공화당의 천막이 옮겨진 후 새로 놓인 것이다. 이한호 기자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