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친교만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만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이 좋은 일이라는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한미 정상의 만찬이 끝난 뒤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30일 김 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지 최종 확정된 것은 아직 없다”면서도 “다만, (김 위원장과) 만나게 된다면 대화에 새로운 물꼬를 트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서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김 위원장의 긍정적 평가에 대해 이야기했다”며 “트럼프 대통령 역시 김 위원장에 대한 우호적 입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정상회담이 끝난 뒤 함께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할 예정이다. 남북미 정상의 DMZ 회동 여부는 30일 오전에야 최종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한반도 담당 선임보좌관이 이날 만찬에 참석하기로 계획했다가 불참한 데 대해 “불참 사유는 미국 쪽 사정인데, 어떤 사정인지는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북 측과 물밑에서 DMZ 회동을 논의하고 있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나온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