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앞두고 비난 수위 조절 ”용기 있는 결단 기대” 
이인영(왼쪽)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조정식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본회의를 하루 앞둔 27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회 복귀를 재차 촉구했지만 비난 수위는 낮췄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한국당에게 두 번째 선택의 시간이 왔다. 국회 정상화의 길로 복귀할지, 아니면 다시 대결과 갈등의 막다른 골목을 택할지 결단의 시간이 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누구도 한국당이 국회로 돌아온다고 패배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시 공존의 정치를 향한 용기 있는 결단으로, 저부터 환영하고 응원한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당 강경파를 향한 비판은 이어갔다. 이 원내대표는 “안방에서 목소리가 큰 의원들이 당리당략에 빠져 더는 민생을 져버리지 않길 바란다”며 “침대에 누워 휴대폰에 울리는 소리가 민생의 전부는 아니라는 것을 명심헤야 한다”고 꼬집었다.

‘한국당 합의 없이 처리한 법안은 상임위에 돌려 보내겠다’고 발언한 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국회법 어디에도 법사위원장에게 타 상임위에서 처리된 법률을 다시 돌려 보내는 권한을 부여하지 않았다”며 “더욱이 타 상임위의 입법권을 정면으로 침해하는 위법적 망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황교안 대표의 비상식적 발언도 모자라 판사 출신의 법사위원장 발언까지, 하루가 멀다 하고 벌어지는 한국당 망언 경진대회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일갈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국회에 등원하지 않을 경우 상임위원장 선출과 정치개혁ㆍ사법개혁특별위원회 활동기간 연장 여부 건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