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가 더욱 화려한 더 7를 공개했다.

BMW 코리아가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 7 시리즈의 페이스 리프트 및 상품성 개선 모델인 ‘The 7(이하 ‘더 7’)을 공식 출시했다.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와 함께 BMW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이자 최정상의 모델로 자리 잡아온 7 시리즈의 최신 사양인 더 7은 시각적인 변화는 물론이고 역대 7 시리즈가 그랬던 것처럼 BMW의 최신 기술 및 플래그십이 갖춰야 할 편안함을 더욱 강조한 모델이다.

과연 새로운 더 7은 어떤 존재일까?

더욱 커진 더 7

BMW는 더 7의 가치를 더욱 높이기 위해 그 체격을 키웠다.

실제 더 7은 5120mm에 이르는 긴 전장을 보유하며 롱휠베이스 사양은 5,260mm까지 전장을 늘려 기존 모델 대비 22mm가 긴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 전폭과 전고 또한 각각 1,902mm와 1,479mm로 넉넉하고 대담한 감성을 드러낸다.

이를 통해 플래그십 세단 시장에서 명확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은 물론이고 기존의 7 시리즈와의 확실한 차이를 드러낸다. 참고로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와 비교를 한다면 S 클래스 L 사양이 전장이 5,260mm로 더 7과 동일하며 전폭과 전고 또한 각각 1,905mm와 1,495mm로 무척 유사해 '라이벌'이라는 걸 확실히 드러낸다.

대담하고 강렬한 존재

더 7에 더해진 변화 중 가장 돋보이는 건 단연 디자인이라 할 수 있다. 액티브 에어 플랩을 품고 있는 큼직한 키드니 그릴을 더욱 키웠다. 기존 7 시리즈 대비 40%가 커진 키드니 그릴은 더욱 대담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한다.

이와 함께 프론트 엔드의 높이 또한 끌어 올렸으며 날렵한 헤드라이트를 더해 시각적인 매력을 한층 끌어 올린다. 날렵한 헤드라이트는 어댑티드 LED 헤드라이트 기술을 기본 사양으로 더했으며 트림에 따라 BMW의 첨단 헤드라이트 시스템인 레이저 라이트가 마련되어 기술의 감성을 살린다.

측면은 대담하고 깔끔한 실루엣을 연출한다. 특히 전륜 펜더 뒤쪽에 자리한 에어 브리더를 통해 공기역학은 물론이고 시각적인 완성도를 높인다. 이와 함께 더 7의 감성을 효과적으로 드러내는 큼직한 알로이 휠로 전체적인 균형감을 높인다.

이어 후면은 더욱 입체적으로 다듬어진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를 더했다.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는 입체적인 디테일과 함께 더욱 얇게 디자인되었으며 좌우 램프가 하나로 이어지는 디자인을 통해 차량의 전폭을 더욱 넓게 연출한다.

기술과 고급화의 상징

더 7의 실내 공간은 기존의 7 시리즈가 선보인 기술의 진보, 그리고 고급스러움의 조화를 효과적으로 드러낸다. 실제 운전자를 중심으로 구성된 대시보드와 센터페이시아는 고급스러운 소재 및 디테일을 더해 만족감을 높인다.

입체적인 다이아몬드 퀼팅을 더한 최고급 나파 가죽과 최고 사양이라 할 수 있는 M760Li xDrive에는 메리노 가죽을 더해 그 만족감을 높이다. 디지털 디스플레이 패널을 더한 계기판과 와이드 디스플레이 패널의 다양한 기능이 더해진다.

실제 더 7의 실내 공간에는 히팅 및 통풍 기능과 메모리 기능을 포함한 전동 조절 컴포트 시트, 4존 에어컨 등이 더해지며 고급스러운 사운드 시스템 등이 더해지며 실내 공간의 만족가믈 대거 끌어 올렸다. 이와 함께 롱 휠베이스 모델에는 파노라마 글래스 스카이 라운지, 마사지 시트, 히트 컴포트 패키지가 더해진다.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자랑하는 더 7

BMW 더 7은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통해 선택의 폭을 넓힌다.

실제 최상위 모델이라 할 수 있는 M760Li xDrive는 V12 6.6L 가솔린 엔진을 통해 609마력을 자랑하며 750Li xDrive은 530마력, 740Li xDrive은 340마력을 낸다. 이러한 수치는 경쟁 모델이라 할 수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와 직접적으로 비교가 된다.

실제 메르세데스-벤츠 S 클래스의 경우 S350이 313마력, S 450이 367마력을 내기 때문에 740Li xDrive와의 경쟁을 펼치며 고성능 사양이라 할 수 있는 S 560와 메르세데스-AMG S 63은 각각 469마력과 612마력을 내 M760Li xDrive와 750Li xDrive와 경쟁을 펼친다.

한편 디젤 및 전동화 모델도 준비됐다. 740d xDrive와 740Ld xDrive는 320마력을 낼 수 있으며 730d xDrive와 730Ld xDrive는 265마력과 우수한 효율성을 자랑한다. 한편 전동화 모델인 745e sDrive와 745Le sDrive는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해 394마력을 낸다.

또한 전동화 모델인 만큼 745e sDrive와 745Le sDrive는 내연 기관 외에도 순수 전기의 힘만으로도 50~58km 가량 주행이 가능해 상황에 따라 더욱 친환경적인 주행의 구현이 가능하다.(유럽 기준)

첨단 기술을 품다

더 7은 BMW의 최신 기술이 대거 적용된다.

먼저 차체 개발에서는 카본 파이버를 곳곳에 적용해 섀시의 강도 및 경량화를 이뤄내는 ‘카본 코어’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액티브 스티어링과 액티브 롤 스테빌리제이션 시스템, 어댑티드 서스펜션과 2 액슬 에어 서스펜션 등이 더해져 더욱 높은 만족감을 선사한다.

이외에도 더 7은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시스템은 스톱&고 기능이 있는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및 차선제어 보조장치, 차선변경 경고, 차선이탈 경고, 측면 충돌방지 기능이 포함된 차선 유지 보조장치, 회피 보조, 측방 경고, 우선주행 경고 등이 탑재되어 만족감을 높인다.

이와 함께 3 시리즈 등을 통해 먼저 공개된 후진 어시스턴트 기능 또한 더해진다. 해당 기능은 최대 50m까지 주행 방향 및 조향 각도를 복기, 되돌아 가는 기능으로 방향 전환이 어려운 막다른 길, 협소한 주차장 등에서 그 매력이 돋보이는 기능이다.

새로운 더 7은 사양에 따라  엔트리 디젤 모델인 730d 

xDrive 

디자인 퓨어 엑셀런스 기준 1억 3,700만원부터 시작하며 최고 사양이자 M 퍼포먼스 모델인 M760Li xDrive은 2억3,220만원으로 책정됐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