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래동 수질사고 관련 개선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추가경정예산 727억원을 긴급 편성, 시내 전역의 노후 상수도관을 전면 교체한다. 노후 상수도관은 최근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의 탁한 수돗물 사태 원인으로 추정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은 26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의 ‘문래동 수질사고 관련 개선대책’을 발표했다. 당초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교체할 예정이었던 노후 상수도관 138㎞를 연내 교체하겠다는 게 이번 개선대책의 골자다. 시는 1984년부터 노후 상수도관 교체사업을 벌여 전체 1만3,571㎞ 중 98.7%인 1만3,396㎞를 이미 녹에 강한 상수도관으로 바꿨다. 재개발 지역에 포함된 37㎞를 제외한 138㎞가 남은 구간인데, 이번에 문제가 된 문래동 구간도 여기 포함됐다.

노후 상수도관 138㎞ 구간의 조기 교체에 예상된 예산은 1,789억원. 시는 당초 편성됐던 예산 1,062억원에 더해 이번 시의회에서 의결한 추경 예산 727억원까지 합쳐 노후 상수도관 전면 교체 공사 비용에 투입할 예정이다. 문래동 일대 노후 상수도관 1.75㎞ 교체엔 50억원이 소요된다. 시는 계약심사와 도로굴착 심의 단축, 설계인력 보강 등에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적용해 공사도 앞당길 계획이다.

박 시장은 “먹는 물 문제는 시민들의 기본적인 생활과 직결된 가장 기본적인 시민안전에 관한 일인 만큼 매우 엄중하게 인식해 대응하겠다”며 “이번 노후 상수도관 조기 교체가 상수도 관리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중요한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래동 혼탁수의 원인으로는 노후 배관과 관말 지역(배수관의 끝 부분)의 퇴적물이 수도관에 가해진 외부 충격으로 교란돼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시는 내시경 조사를 통해 수도관의 정확한 상태를 확인 중이다.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 민관합동조사단이 추가 조사와 함께 원인 규명과 기술 대책까지 마련할 계획이다.

현재 문래동 수돗물 탁도는 기준치 이내인 0.5 NTU 이하로 나오고 있지만 시는 아직 수돗물 식수 사용 제한 권고를 유지하고 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