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오후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사계항에서 발생한 잠수함 폭발사고 현장에서 119구급대원 등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도소방본부 제공.

26일 오후 12시25쯤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사계리 사계항에 정박해 있던 관광용 잠수함(97톤ㆍ승선원 53명) 내부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내부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8명 중 현모(25)씨 등 2명이 의식 저하 등 중상을 입었고, 이모(36)씨가 발목 부상 등 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잠수한 내부에는 관광객은 승선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부상자들이 내부 승객용 의자 고정작업 중 바닥에 있는 배터리가 폭발한 것으로 추정하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당 잠수함은 배터리의 전력으로 추진기를 가동해 운항한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