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통신 “그날의 영광을 길이 전하고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2박 3일 간의 방러 일정을 마치고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귀국길에 오르기 전 러 측 환송을 받고 있다. 타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4월 러시아를 방문했을 때 들렀던 식당에 기념 현판이 걸렸다고 북한 관영 매체가 26일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의 사적현판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의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에 모셔졌다”고 밝혔다. 해당 식당은 김 위원장이 4월 26일 올렉 코줴먀코 연해주 주지사와 오찬을 한 곳이다. 김 위원장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2002년 러시아 방문 당시 블라디보스토크 시장과 이곳에서 아침을 먹었다.

현판엔 '김정은 동지께서 2019년 4월 26일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을 다녀가시었다'라는 글이 한글과 러시아어로 새겨졌다. 통신은 “조러(북러) 친선관계 발전에 불멸의 공헌을 하신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의 사적현판을 2015년 8월 식당에 모신 레스나야 자임카 식당ㆍ호텔종합체 종업원들은 경애하는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 찾아주신 그날의 영광을 길이 전해가기 위하여 그이의 사적현판을 모시기로 하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19일엔 현지에서 현판 제막식도 열렸다고 통신은 전했다. 행사엔 러시아 연해주 행정부 관계자와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러시아 외무부 대표, 블라디보스토크 주재 북한 총영사 등이 참석했다. 이들은 현판에 꽃바구니와 꽃다발을 증정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