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직원들이 유선 통신 장애 발생 시 5G 무선으로 우회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기업들이 이용하는 유선 통신망에서 장애가 발생하면 자동으로 무선 5G 통신망으로 우회할 수 있는 기술을 KT가 개발했다. 기업회선이 끊기지 않도록 지원해 데이터 등을 더욱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KT는 5G 네트워크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5G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5G 무선백홀은 기업 본사와 지사 간에 연결되어 있는 유선 전용회선에 장애 발생 시 5G 네트워크를 통해 기업 트래픽이 실시간 우회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이번 기술은 유선 전용회선 장애가 발생하면 기존 기업 전산망 변경사항 없이 안전하게 5G망으로 실시간으로 자동 전환 되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유선+무선” 이중화 및 “유선+유선+무선” 삼중화를 통해 기업의 중요한 데이터를 전하게 전송할 수 있게 되었다.

5G 무선백홀은 본사와 지사간을 연결하는 전용회선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서비스를 위한 전용회선에도 적용될 수 있으며, 기업 데이터뿐만 아니라 기업 인터넷 전화까지 유무선 이원화가 가능하다. 중견ㆍ중소 기업들이 비용을 절감하고 본사와 임시사무공간 사이에 단기ㆍ실시간 무선 기업회선 구축으로 업무효율을 향상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기업회선에 적용해 생존성이 강화된 B2B 유무선 통합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전용회선을 시작으로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