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TV조선이 전라남북도 주민을 비하하는 단어를 예능프로그램 방송 자막으로 사용했다. 제작진은 멸칭인 줄 몰랐다며 사과했다.

TV조선 ‘아내의 맛’은 25일 가수 송가인이 고향 전남 진도군을 찾아 가족을 만나는 장면을 방영하며 그의 아버지를 ‘전라디언’이라고 지칭하는 자막을 사용했다. 이는 극우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에서 전라남북도 주민을 비하할 때 사용되는 단어다.

제작진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일베에서 사용되는 용어인지 인지하지 못했다”며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사과했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