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산 산책로를 따라 어린이들이 우산을 쓰고 걸어가고 있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7월 초에나 시작될 것으로 예상됐던 장마가 앞당겨졌다. 기상청은 26일 새벽 제주를 시작으로 전국이 장마전선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전망했다.

25일 기상청에 따르면 현재 장마전선은 대만 부근에서 일본 남쪽해상까지 동서로 길게 위치해 우리나라로 느리게 북상하고 있다. 장마전선은 대만 동쪽 해상 열대저압부와 중국 중부를 거쳐 우리나라로 이동하는 중ㆍ상층 기압골에 의해 점차 북상해 26일 오전 남해안, 밤에는 남부지방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26일 새벽3~6시부터는 제주도에 비가 시작돼 오전 중 남부지방으로 확대되겠다. 이날 오후9시 이후부터는 중부지방에도 장맛비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이후 장마전선은 일본 남부로 남하하면서 27일 오후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전국에 비가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장맛비가 내리는 26~27일 이틀간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이 20~60㎜다. 특히 26일 낮~27일 새벽에는 남쪽에 고온다습한 공기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시간당 20㎜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그 밖의 전국 강수량은 10~40㎜로 예상된다.

당초 우리나라 부근 상층 기압골 발달로 찬 공기가 유입돼, 평년보다 일주일 정도 늦어질 것으로 예상됐던 장마는 평년과 비슷하게 시작하게 됐다. 우리나라 평년 장마 시작일은 제주도 6월 19∼20일, 남부지방 23일, 중부지방 24∼25일로 32일간 이어졌다. 26일 짧고 굵은 장마가 한 차례 지난 뒤에는 주말인 29, 30일에도 다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중국 중부에서 활성화된 장마전선이 우리나라로 접근하면서 29~30일에도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겠고 특히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이후 소강상태를 보인 뒤 7월 초에도 장마전선이 남하와 북상을 반복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 이라고 말했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