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제공

장기입원이나 치료 때문에 학교에서 교육을 받지 못하는 환아들을 위한 맞춤형 교육지원 사업이 이뤄진다. 교육부, 서울대 어린이병원학교, 천재교육, 삼성전자는 서울대 어린이병원에서 ‘함께 교육 켐페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25일 밝혔다.

‘함께 교육 캠페인’은 교육 받을 권리는 누구에게나 있고, 차별 없이 모두가 ‘함께’ 교육을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한 교육지원 캠페인으로, 장기 입원이나 치료로 학교 교육을 받을 수 없어 병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에게 교육 기회를 확대하고 개별 맞춤형 교육을 지원한다. 서울대 어린이병원학교 주관으로 진행되는 이번 캠페인은 교육부가 행정적인 지원과 후원을, 천재교육에서 개인별 맞춤형 학습 프로그램 ‘밀크T 콘텐츠’를, 삼성전자에서 학습 기기인 태블릿을 무상 지원한다. 이 교육 캠페인은 학생의 장애 특성 및 정도를 고려한 개별 맞춤형 교육으로 학생 개인별로 밀크T 콘텐츠 및 개인별 아이디(ID)를 부여해 개인의 학습수준, 진도에 따라 난이도를 조절해 학습 콘텐츠를 자동 배분하는 등 개인별 맞춤학습을 진행한다. 이날 발대식에는 김한석 서울대 어린이병원장, 신희영 어린이병원학교장, 교육부 전우홍 학생지원국장, 천재교육 최정민 회장, 천재교과서 윤문현 이사, 삼성전자 이현식 전무가 참석했다. 최정민 회장은 “병원학교에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라며 “병원학교뿐 아니라 특수학교 학생 등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