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의전 업무는 현송월에 넘긴 듯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첫날인 지난 2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시 주석을 영접하며 반갑게 인사했다고 조선중앙TV가 21일 전했다. 2019.6.21 연합뉴스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의 위상이 크게 높아진 것으로 분석했다. ‘패밀리 통치’가 가시화하고 있는 것이다.

국정원은 25일 국회 정보위원장인 이혜훈 바른미래당 의원을 만나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시 주석의 방북 관련 현안을 보고했다. 지난 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당시 김 부부장은 평양 순안공항에서 국무위원들과 나란히 서서 시 주석을 맞이했다. 또 남북ㆍ북미 정상회담 등에서 김 부부장이 맡았던 의전을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이어 받으면서 김 부부장 위상 변화의 증거라는 해석을 낳기도 했다.

다만 국정원은 김 부부장의 임무와 직책 변경 여부 등에 대해서는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 방북 당시 촬영된 사진에서 김 부부장과 나란히 서 있었던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관련, 국정원은 “확실하게 넘버 2의 역할을 수행 중”이라고 분석했다.

이 의원은 “이번 시 주석 방북으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실추될 수 있었던 김 위원장의 여러 가지 부분들이 만회가 된 것으로 보인다”는 국정원의 분석을 전했다.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김 위원장을 향한 북한 내부의 불만을 어느 정도 잠재웠다는 뜻이다. 북중 정상회담 내용과 관련해 국정원은 “경제협력과 군사분야 공조 방안도 논의했을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식량ㆍ비료 지원 등을 협의했을 것”이라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시 주석의 방북에 ‘국빈 방문’ 형식을 갖춘 것이 “북한을 정상국가로 부각시키려는 의도”라고 봤다. 장쩌민, 후진타오 주석의 방북 때는 ‘공식 우호 친선 방문’이라는 표현을 썼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