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효(오른쪽)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과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이 ‘5G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과 LG전자가 로봇에 5G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손을 맞잡는다. 5G로 대용량 데이터를 로봇에 실시간 전송하는 등 로봇의 업무 수행 능력을 대폭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과 LG전자는 LG전자 가산 연구개발(R&D) 캠퍼스에서 ‘5G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두 회사는 5G로 로봇과 클라우드를 연결해 이용자가 원격으로 로봇 이용에 필요한 기능을 다운로드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로봇 기능 향상을 위한 고성능 프로세서, 감지기(센서) 등을 직접 탑재시키지 않고도 클라우드에서 바로 내려받도록 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X(AI Inference Accelerator)’, ‘SCALE(SKT Cloud for AI Learning)’ 등 기술도 적용한다. AIX는 음성인식, 영상인식 등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빠르게 처리하기 위한 프로세서로, 기존보다 딥러닝 연산 속도를 최대 20배 향상할 수 있다. SCLAE은 고성능 AI 연산에 필요한 그래픽처리장치(GPU) 자원을 가상화해 효율적으로 AI 기술과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다.

로봇이 자체적으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도록 ‘모바일엣지컴퓨팅(MEC)’을 접목, 로봇이 자율주행을 하면서 촬영한 대용량 영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데이터 센터와 주고받으면서 실내지도 구축, 보안, 안내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공동으로 모색한다. SK텔레콤은 ADT캡스가 제공하고 있는 출동 보안 서비스에 로봇을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로봇이 자율주행하면서 보안에 취약한 시간에 돌아다니며 보안 위협을 탐지하는 기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은 “SK텔레콤의 5G, AI, 클라우드 등 ICT 기술력과 LG전자의 로봇 제조 역량을 결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적 로봇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전무는 “로봇 서비스를 안정화하려면 네트워크가 중요해 통신사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SK텔레콤과 함께 로봇과 5G가 고객들의 삶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가치 있는 기술과 서비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LG그룹 계열사 내 LG유플러스와 LG전자 사이의 로봇 사업 융복합 협력도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LG전자와 함께 상업, 산업용 분야에서 로봇 사업 협력을 추진하고 있고 곧 구체적인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