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헬스케어 관련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한 추가제재를 단행하며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를 정면으로 겨냥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집무실에서 대이란 추가제재 행정명령에 서명하며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 최고지도자실 등을 강타할 제재”라고 밝혔다. 그는 “이란 정권의 적대적 행위에 대한 책임은 궁극적으로 하메네이에 있다”며 이번 제재가 이란의 미군 무인기 격추에 대한 대응적 성격이기도 하지만, 해당 사건이 없었더라도 부과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 서명 직후 브리핑을 통해 구체적인 설명을 내놨다. 그는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고위 사령관 8명도 제재 대상”이라며 이번 제재로 동결되는 미국 내 이란 자산이 수십억달러 규모라고 했다. 또 무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도 이번 주 후반 제재대상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미국이 내놓은 추가제재는 이란과 군사 대치를 이어가는 대신 최대압박 전략을 통해 이란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한 시도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1일 대이란 보복공격을 중단했다고 밝히며 이란에 전제조건 없는 대화에 응하라고 요구한 데 이어 이날 성명에서도 "(이란) 정권에 핵야망을 버리고 파괴적 행동을 변화시키고 국민의 권리를 존중하며 선의로 협상 테이블에 돌아올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협상을 총괄하는 자리프 장관을 제재대상에 추가한 것 역시 협상 복귀를 압박하기 위한 조치로 보인다.

이란은 미국의 추가제재에 크게 반발했다.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날 트위터에서 “미군은 페르시아만에서 간섭할 권리가 없다는 도널드 트럼프가 100% 옳다”며 “하지만 ‘B-팀’은 미국의 이익을 걱정하지 않는다는 점이 분명하다. 그들은 민주주의를 경멸하고 전쟁을 갈망하고 있다”고 했다. B-팀이란 대이란 강경정책을 주도하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등의 영문 이름 앞 글자(B)를 딴 표현이다. CNN에 따르면 미국의 제재가 발표되기 전 이란의 한 고위관리는 “(정부 최고지도부가) 전쟁과 제재를 동전의 양면으로 보고 있다"며 미국이 이란에 협상을 강요할 수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