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 이란 최고지도자를 겨냥한 새로운 제재를 발표했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이란 최고지도자를 겨냥한 새로운 제재 방침을 내놨다. CNN 방송과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제재는 이란 최고 지도자와 협력자들이 국제 금융 시장에 접근하는 것을 차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새로운 제재를 발표하면서 “이란은 절대 핵을 가질 수 없다”며 “이란에 대한 제재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호르무즈해협 인근에서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각국이 자국의 유조선을 보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중국은 석유의 91%를 그 해협에서 얻고, 일본은 62%, 많은 다른 나라들도 마찬가지”라고 말하며 “그러면 왜 우리는 다른 나라들의 선로를 보상 없이 보호하고 있는가”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이제 막 세계 어느 곳에서도 가장 큰 에너지 생산국이 됐다는 점에서 우리는 거기에 있을 필요조차 없다”고도 덧붙였다. 이는 해당 해역에서 미국 외에 다른 나라들이 각자 자국 유조선 보호를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며 동맹 등 관련국에 국제 공조를 압박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16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CBS 방송에 출연해 중국과 한국, 일본을 거론하며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 우리는 항행의 자유를 항상 지킨다. 우리는 그(호르무즈) 해협이 계속 열려있게 하는데 깊은 관심이 있는 국가들을 확대, 우리가 이 일을 해나가는데 도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한 것과 궤를 같이 하는 것으로 해석되는 발언이다.

한편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중인 폼페이오 장관은 사우디와 아랍에미리트(UAE), 영국과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는 “이란이 예멘과 더 넓은 영역에서 평화와 안보를 불안정하게 하고 있다”고 이란을 비난하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12일 예멘 후티 반군이 사우디 아브하 공항을 공격해 26명을 부상시킨 것에 대해서도 이란의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란이 미사일을 제공했다는 이야기도 덧붙였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