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사건을 폭로한 장진수(사진) 전 국무총리실 산하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이 행정안전부 장관 정책보좌관에 임명됐다.

24일 행안부에 따르면 장 전 주무관은 이날부터 진영 행안부 장관의 정책보좌관(별정직 3급)으로임명돼 업무를 시작했다. MB정부 민간인 사찰 사건을 폭로했다가 2013년 대법원 판결로 파면된 지 약 5년 7개월 만이다.

민간인 사찰 사건은 2008년 7월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당시 이명박 대통령을 희화화한 동영상을 블로그에 올린 김종익 전 KB한마음 대표를 불법 사찰하면서 불거졌다. 민간인 불법사찰 증거인멸 혐의로 기소된 장 전 주무관은 2012년 “청와대가 민간인 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해 해당 사건을 재수사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검찰은 재수사 결과 민간인 불법 사찰 사실은 확인했으나 ‘몸통’ 의혹을 받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개입 여부를 밝히지는 못했다.

2013년 11월 대법원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확정 판결을 받아 공무원 신분을 박탈당한 그는 2017년 초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캠프에 합류하기도 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장 신임 보좌관은 행정 실무와 정당 활동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험을 쌓아 국회ㆍ정당과의 협력과 정책연구 부문에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