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심지지층 불구 관계 변화 의지… 민주노총, 총파업 등 대정부 투쟁

청와대가 24일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과 관련해 “무척 안타까운 일이지만 사법부의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가 김 위원장 구속(21일)에 대해 입장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구속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민주노총이 대정부 투쟁을 선언한 가운데, 청와대가 민주노총과 일단 선을 긋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해석됐다. 김 위원장 구속을 ‘노동 탄압’으로 규정하는 노동계와 정치권 일부의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이 청와대 기류인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회 출범식에서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및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과 면담을 하기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민주노총을 비롯한 노동계가 문재인 정부의 핵심 지지층인 만큼, 청와대의 이 같은 태도가 품는 의미는 상당하다. 그간 여권에는 민주노총이 정권 창출의 지분을 앞세워 문재인 정부를 노골적으로 흔들려고 한다는 류의 비판적 시각이 적지 않았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이날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문재인 정부 노동탄압 규탄과 민주노총 대응 투쟁 계획 발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정부 투쟁을 선언했다. 민주노총은 “구호로만 존재하던 문재인 정부의 노동 존중은 끝났다”면서 “정부는 극우 정당과 극우 언론의 노동 적대 주장을 그대로 넘겨 받아 민주노총 간부 3명에 이어 김 위원장마저 잡아가두면서 노동탄압에 열중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다음 달 18일 ‘문재인 정부의 노동탄압 분쇄’를 내건 총파업을 벌이는 등 등 전면 투쟁에 들어간다고 엄포를 놓았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열린 4차례의 국회 앞 집회에서 경찰을 폭행하고 시위대 차단 벽을 부수는 등 불법 행위를 계획ㆍ주도한 혐의로 21일 구속됐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