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작품 전시공간으로 한정됐던 공공박물관과 미술관이 좀 더 가깝게 예술을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난다. 2023년까지 전국에 박물관과 미술관 180여개가 새로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는 24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박물관ㆍ미술관 진흥 중장기계획(2019~2023)’을 발표했다. 문체부는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 등 국민 여가 시간 확대 등 사회 변화에 따라 박물관ㆍ미술관이 더 자주 찾고 싶은 친근하고 유익한 문화기반시설로 정착될 수 있도록 법과 제도를 개선하고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정부는 우선 2018년 말 현재 1,124개인 박물관ㆍ미술관 수를 2023년까지 1,310개로 늘리기로 했다. 현재 873개인 박물관은 1,013개로, 미술관은 251개에서 297개로 증가한다. 2019년 현재 박물관ㆍ미술관 당 인구수는 4만5,000명. 정부는 2023년까지 3만9,000명으로 낮출 계획이다. 박물관ㆍ미술관 이용률도 현재 16.5%에서 2023년까지 30% 수준으로 높인다.

인프라 구축을 토대로 비효율적인 운영 제도들도 개선한다. 현재 분야별 소장품과 학예인력 여부에 따라 종합, 전문 박물관으로 구분 운영하던 체제를 통합해 일원화한다. 또 문화시설 등으로 분류된 박물관과 미술관 등록유형도 간소화한다. 학예사 자격증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자격증 취득 요건이 되는 근무경력을 인정받을 수 있는 기관을 확대한다. 또 올해 박물관ㆍ미술관 정책위원회를 꾸려 설립, 운영, 평가 등에 관한 정책의 효과성과 전문성을 높인다. 다음달 1일부터 박물관 및 미술관 입장료 소득공제도 시행된다.

박물관ㆍ미술관 운영 평가도 강화해 내실화를 꾀한다.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에 따른 사전평가 대상을 공립 박물관ㆍ미술관에서 국립 박물관ㆍ미술관으로 확대하고, 박물관ㆍ미술관 건립 표준지침을 마련해 계획수립부터 개관 이후 초기 운영까지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또 등록 후 3년이 지난 공공박물관과 미술관에 대해 실시하는 평가인증제 운영 시 우수기관에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미인증기관에 대한 컨설팅을 강화한다. 평가인증대상 범위도 사립 박물관ㆍ미술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이용자들의 접근성 강화를 위해 주변 박물관과 미술관의 전시ㆍ프로그램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지역문화통합정보시스템을 개발한다.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을 이용한 실감형 콘텐츠 체험관을 조성하고,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을 활용한 전시안내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 박물관ㆍ미술관 시범사업도 실시한다.

강지원 기자 stylo@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