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은 23일 오후 6시41분쯤 경북 예천군 북서쪽 5㎞ 지역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69도, 동경 128.41도이며 지진발생 깊이는 약 16㎞다.

이번 지진으로 경북과 충북은 진도 3, 그 밖의 지역은 진도1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진도가 3일 경우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지진을 느낄 수 있으며, 정지한 차가 약간 흔들린다. 진도 1에서는 대부분의 사람이 지진을 느낄 수 없다

신혜정 기자 aret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