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가스 레이싱의 김재현이 3라운드의 아쉬움과 4라운드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최고의 흥행 수표는 바로 ASA 6000 클래스의 다크호스, 볼가스 레이싱과 김재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재현은 과거 ‘2014 올해의 드라이버’에 선정되며 자신의 매력과 가치를 알렸던 선수지만 2019시즌 이렇게 강렬한 존재감과 그 가치를 인정하게 만드는 폭발적인 경기력은 그 기대 이상의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실제 올 시즌 개막전에서 선보인 주행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고, 2라운드 역시 상위권의성적을 거두며 챔피언 경쟁에 한 축으로 자리를 잡았다. 다만 많은 기대를 모았던 이번 3 라운드에서는 타이어 펑처로 인해 13위라는 아쉬운 성적을 거두게 됐다.

이에 경기가 끝난 후 김재현을 만나 그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Q 아쉬운 결과다. 이번 결과에 대한 소감이 궁금하다.

김재현(이하 김): 결과가 결과라 아쉬울 수 밖에 없는 경기였던 것 같습니다. 승부를 걸어 보려는 순간, 타이어 펑처가 발생하며 더 이상 속도를 높일 수 없었고, 그저 피트로 돌아온 후 완주를 하는 것이 목표가 된 것 같습니다. 그래도 마지막까지 달려 체커를 받을 수 있어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Q 김종겸, 김동은 등과 펼친 경쟁이 무척 강렬했다.

김: 모든 선수가 더 좋은 성적을 위해 노력하는 건 당연하다.

내 앞에 있던 김종겸 선수는 8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얹고 김동은 선수를 추월하려 노력했던 것이고, 김동은 선수는 거센 김종겸 선수의 추격을 막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나 역시 30kg의 핸디캡 웨이트를 안은 채 김종겸 선수의 빈틈을 놀렸던 것이다.

이런 상황이 이어지며 세 명의 페이스가 조금 저하된 것이고, 그 사이에 엑스타 레이싱의 정의철 선수와 E&M 모터스포츠의 정연일 선수가 합류하면서 경기 후반의 치열한 레이스를 연출하게 된 것이다.

돌이켜 보면 경쟁하는 그 순간 서로가 억지로 서로를 괴롭히거나, 접촉으로 상대방의 문제를 야기하는 등의 행동 없이 각자의 스타일, 기량을 바탕으로 멋진, 그리고 즐거운 경쟁을 했다고 생각한다. 관람객 분들도 그 장면을 즐겁게 보였으면 더 좋을 것 같다.

다만 그 결과가 그리 좋지 않은 것이 내심 아쉬울 뿐이다.

Q 이번 레이스에서 아쉬운 장면이 있었다면?

김: 경쟁 상황이나 주행에서의 기록은 크게 문제는 없었고, 또 나쁜 부분도 없었다.

다만 경기를 시작할 때부터 조수석 뒷타이어, 그러니까 이번에 사고가 난 타이어 쪽이 어딘가 불안한 감이 있었다. 그 부분이 이번 경기에서 가장 신경 쓰였던 부분이고, 또 결과적으로 사고로 이어진 부분이었다. 해당 부분을 조금 더 일찍, 그리고 더 명확하게 느꼈으면 좋았을 것 같다.

실제 타이어 펑처로 타이어를 교체한 후 주행 기록이 상당히 좋았고, 실제 우승을 차지한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의 조항우 감독과 유사한 만큼 이런 부분을 조금 더 일찍 체크할 수 있는 드라이버가 되고자 하며 팀 또한 이런 부분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

Q 예상하지 못한 상황으로 아쉬움이 클 텐데 팀원들의 분위기는 어떤가?

김: 분명 안 좋은 일이 있었기 때문에 팀원들이 쉽게 웃을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하지만 팀원 모두가 우리에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아는 만큼 잘못에 대해 스트레스를 받기 보다는 이러한 문제가 언제부터 잠재되어 있었고, 또 어떤 부분에서 이러한 문제를 인지하지 못했는지에 대해 고민하고 이를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려는 모습이다. 덕분에 나 역시 팀원들과 함께 다음 경기를 더 열심히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

Q 여담으로 경기 중 브레이크 밸런스를 조절하는 장면이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김: 결승 경기 영상에 브레이크 밸런스를 조절하는 장면이 나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다른 무엇보다 최선의 주행, 그리고 최고의 기록을 내기 위한 노력으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아무래도 더 좋은 성적을 위해 서킷, 코너, 그리고 주행 거리가 쌓이는 것에 대한 레이스카의 변화 등을 고려해 브레이크의 밸런스 등을 조율하며 레이스에 임하고 있다. 다른 선수들도 그러한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인데 좋게 봐주시는 것 같아 감사하다.

Q 이번 경기에서 차량 문제 외의 아쉬운 부분이 있었을까?

김: 개인적으로 성적을 떠나 이번 레이스에서는 SC, 즉 세이프티카 상황에서의 일부 선수들의 모습, 그리고 레이스 운영과 관련된 심사 등에 있어서 아쉬움이 있었다. 메인 스트레이트에서 SC가 발령된 이후에도 일부 선수들이 이를 인지하지 못하고 추월은 물론 추월을 위한 접촉 등이 꾸준히 발생했다.

개인적으로 다른 선수들에게 ‘정말 SC를 인지하지 못했는가?’라는 의구심도 있지만 국제 대회이자 국내 최고의 대회라 할 수 있는 슈퍼레이스에서 이러한 일이 발생하고, 또 이에 대해 명확한 대응이 없다는 점은 아쉬울 수 밖에 없다.

앞으로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을 것 같다.

Q 경기 후 레이스카의 상태가 어떤가?

김: 레이스카의 상태는 나쁘지 않다. 겉에서 본다면 차체 외부와 휠 등이 손상된 상태지만 레이스카 컨디션 자체는 나쁘지 않다. 외장 부품 및 기본적인 점검과 보수를 진행한다면 나이트 레이스까지 만족스러운 레이스카의 상태를 구현할 수 있으리라 믿고, 부족한 부분을 더욱 채울 수 있도록 노력하고자 한다.

Q 올 시즌, 스타트 경쟁에서 약한 모습이라는 평가가 있는데 그에 대한 생각이 궁금하다.

김: 조금 오만한 이야기로 들릴 수 있겠지만, 스타트 상황에서 순위를 앞당길 수 있는 방법은 알고 있고 또 그렇게 할 자신도 있는 게 사실이다.

하지만 슈퍼레이스에서 팀과 선수들에게 제시한 스타트 규정을 완벽히 이해하고 이행하고자 한다. 그리드 위를 지나는 것, 그리고 앞 차량과의 간격을 유지하는 것을 엄격히 이행하려고 한다. 수 많은 선수들이 롤링 스타트 직전의 ‘정렬’에 대해 많이 노력하고 있는 만큼 나 역시 이를 더욱 준수하고 이행하며 좋은 스타트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나이트 레이스를 대비하는 전략, 그리고 나이트 레이스에 대한 자신감이 궁금하다

김: 지금까지 세 경기는 물론이고 앞서 인제스피디움에서 진행된 타이어 테스트를 치르며 한국타이어를 활용하는 방법, 그리고 이를 기반으로 한 레이스카의 셋업을 구성하는 방법 등에 대해 많은 경험을 얻게 된 것 같다. 이러한 경험, 그리고 인제스피디움 및 나이트 레이스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임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으리라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나이트 레이스라고 한다면 조명이 제한되어 주행이 어려울 것이라 생각하는데, 서킷이라는 ‘폐쇄된 공간’ 그리고 ‘단방향’으로 이어지는 주행의 패턴 등을 충분히 이해한다면 스톡카에 적용되어 있는 캐딜락 ATS-V의 헤드라이트 및 나이트 레이스 대응의 등화류만 더해진다면 충분히 만족스러운 주행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Q 나이트 레이스를 앞둔 각오가 궁금하다.

김: 개막전과 2라운드까지는 상위권에서 시리즈 포인트 경쟁을 하고 있었고, 이번 경기에서도 포디엄을 목표로 착실히 포인트를 모으는 것이 주된 목표였다. 그러나 이번 경기에서 13위에 그친 만큼 다가오는 4전에서는 꼭 우승을 차지해 시리즈 포인트 순위권에서 벗어나지 않는 것이 첫 번째 목표다.

일정 상, 다음 경기가 펼쳐질 7월 6일까지 주어진 여유가 많지는 않지만 이는 모든 팀이 동일한 조건이라 생각한다. 그렇기에 남은 시간 동안 드라이버 개인, 그리고 팀원으로서 최선을 다해 꼭 좋은 모습으로 그리드 위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