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서울 혜화경찰서는 대학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의 서울 시내 모 대학 익명 게시판에 나체 사진이 잇따라 올라와 내사에 착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은 해당 대학교 재학생만 이용이 가능한 익명 게시판에 심야 시간대 음란 사진이 잇따라 올라온다는 첩보를 접수하고 내사에 나섰다. 경찰은 나체 사진을 올린 이들의 신원을 파악해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커뮤니티의 서버를 관리하는 업체와 협조해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신원이 파악되면 작성자를 소환한 뒤 처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