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LS용산타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산·울산·경상남도 시도지사들과 동남권 신공항 관련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해신공항 추진 여부를 두고 의견차를 빚었던 국토교통부와 부산ㆍ울산ㆍ경남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이 문제를 국무총리실에 판단을 맡기기로 공식 합의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20일 국토부 서울 용산 사무실에서 회동을 갖고 “동남권 관문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총리실에서 논의하기로 하고 검토 결과에 따르기로 한다”는 내용의 공동 합의문을 발표했다. 검토 시기,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

부울경 지자체는 동남권 신공항 부지로 가덕도가 적합하다고 주장한 반면, 국토부는 기존 김해신공항 강행 입장을 고수하며 그간 대치해왔다.

김해신공항은 지난 2016년 정부와 부울경을 비롯한 동남권 지자체의 합의로 결정됐지만 정권이 바뀐 뒤 오 시장 등 경남권 지자체장들이 이를 반대하고 나섰다. 국토부는 입지를 변경하면 대구, 경북권 지자체의 반발이 크고 자칫 신공항 건설 자체가 무산될 수 있다고 김해신공항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지난달 부울경 신공항 검증단은 김해신공항이 관문공항으로 부적합하다며 국무총리실에 최종 판단을 요청하면서 양측의 갈등이 극으로 치달은 바 있다.

김 장관은 “부울경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해줬다. 충분히 살펴보고 합리적인 의견을 반영하겠다는 생각”이라며 “총리실에서 논의하게 된다면 지속적으로 협의해 조속한 시일 내에 합리적인 결론이 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