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은 회담 내용 곧장 공개 안 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을 하루 앞둔 19일 평양 개선문 인근에서 시민들이 노동신문에 실린 시 주석의 기고문을 읽고 있다. 평양=신화통신 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첫날인 20일 중국이 이례적으로 북중 정상회담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이날 오전 북한과 중국 관영 매체는 관련 기사를 대대적으로 실으며 분위기를 띄웠다.

중국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은 이날 메인 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에서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담 내용을 자세히 전했다. 통상 북중은 상대국 정상이 방문해 회담한 경우 방문국 정상이 일정을 마친 뒤 내용을 공개해왔다. 중국과 달리 북한은 회담 내용을 곧장 공개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다음 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에 견제구를 던진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을 도와 한반도 문제에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는 점에서다.

앞서 북중 관영 매체들은 이날 시 주석 방북 관련 기사들을 쏟아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형제적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을 열렬히 환영한다’라는 제목의 사설을 통해 “평양은 뜨거운 환영 분위기로 설레고 있다”고 전하며 “습근평(시진핑) 동지의 우리 나라 방문은 조중 친선 역사에 지울 수 없는 한 페이지를 아로새기고 조중 친선의 강화ㆍ발전을 더욱 추동하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신문은 “(시 주석이) 복잡한 국제관계로 하여 긴요하고 중대한 과제들이 나서는 속에서도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가 조중(북중) 친선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주고 있다”라고도 했다.

‘인민생활에서의 지역적 차이를 줄이기 위하여’ 제하 글은 “중국 당과 정부가 빈곤퇴치 공격전을 현시기 절박하고 현실적인 정치적 과업으로 삼고 실속 있게 벌이고 있어 대중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시 주석이 산시성 출신이고 칭화대 인문사회학원을 졸업했다는 사실 등을 전하는 약력 소개 기사도 따로 실었다.

중국 매체도 마찬가지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1면에 노동신문이 전날 보도한 시 주석 기고문 전문을 게재하고는, 별도 기사로 “(기고문에서) 전통적인 중조(중북) 우호를 회고했을 뿐만 아니라 신시대 양국 관계의 명확한 방향을 제시했다”며 시 주석을 호평했다. 노동신문이 해외 지도자 기고문을 1면에서 다룬 건 1970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며 북한이 북중관계를 중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