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9 학교 밖 청소년 입시 설명회'에서 한 참석자가 배포된 책자의 문항을 살펴보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2019 학교 밖 청소년 입시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2020학년도 대학입시를 비롯한 학교 밖 청소년 지원정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한호 기자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입시 설명회가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 교육청에서 열렸다.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과 홈스쿨링생활백서가 함께 진행한 이번 설명회에는 강당 좌석이 가득 찰 정도로 많은 참석자가 몰렸다.

서울시교육청은 “대학 진학이 유일한 길은 아니지만, 학업을 계속하고 싶은 청소년들에게 길을 열어주는 것이 중요하다”며 설명회의 취지를 밝혔다. 김태식 서울시교육청 장학관은 지난해 교육청 지원 정책에 참여한 청소년 중 본인의 현재 학년에 맞는 중·고등학교로 돌아가거나 상급학교 진학한 사례를 언급하며 학교 밖 청소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다.

김 장학관은 “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은 그렇지 않은 학생들이 받지 못하는 제도·예산 지원을 받을 수 있는 만큼 학교 밖 청소년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9 학교 밖 청소년 입시 설명회'에서 한 참석자가 자료 화면을 촬영하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열린 '2019 학교 밖 청소년 입시 설명회'에서 한 참석자가 배포된 책자를 살펴보고 있다. 이한호 기자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특별시교육청 본관 대강당에서 '2019 학교 밖 청소년 입시 설명회'가 열렸다. 이날 설명회에 참석한 시민들이 2020학년도 대학입시를 비롯한 학교 밖 청소년 지원정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이한호 기자

이한호 기자 ha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