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청자 53만 BJ 커맨더지코…아프리카TV, 방송 정지 조치 일주일 그쳐 
지난 18일 오전 출근하는 직장인을 비하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아프리카 TV BJ 커맨더지코. 유튜브 영상 캡처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 BJ 커맨더지코가 출근하는 한 남성을 비하하고 욕설을 퍼붓는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 일었다. 그는 결국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해야 했다. 커맨더지코는 아프리카TV에서 애청자(즐겨찾기 기능)가 53만명이 넘는 인기 BJ다.

커맨더지코는 지난 19일 밤 아프리카TV 게시판에 공지글을 올려 “물의를 일으키는 발언을 해서 당사자 분이랑 그 발언을 듣고 상처받고 불쾌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죄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제 자신이 너무나도 한심스럽다”며 “어떤 벌이라도 달게 받고 반성하겠다”고 했다.

그는 “그 발언을 했던 당사자 분을 지금이라도 찾아가서 사죄 말씀 드리고 용서를 구하는 게 우선일 것 같다”며 “변명은 하지 않겠다. 이번 기회에 다시는 이런 발언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뼈저리게 반성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BJ 커맨더지코가 19일 밤 아프리카TV 게시판에 올린 사과문. 아프리카TV 캡처

앞서 지난 18일 커맨더지코는 방송 중 출근하는 한 남성에게 말을 건넸다. 그는 이 남성에게 “출근하세요? 부럽네요”라며 “저희 같은 백수들은 밤 늦게까지 술 먹다가 출근하시는 형님들 보면 너무 부러워서. 오늘도 좋은 하루 되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남성은 “감사합니다”라고 답하며 자리를 떴다.

문제의 발언은 이 남성이 떠난 후 시작됐다. 커맨더지코는 시청자들에게 “저기 가는 사람 보이지? 난 속으로 이렇게 생각해. XXXXX”라며 남성을 향해 욕설을 했다. 이어 “그걸 또 ‘감사합니다’ 하고 가고 있네. 저 사람 눈초리 보니까 내 말에 감동 받았어. 웃겨 죽겠네. 제가 저 사람이 부럽겠습니까 여러분들. 그건 아니지. 난 이제 놀러 갈 건데”라고 말했다. 당시 방송에서는 출근하던 남성의 얼굴, 목소리가 그대로 노출됐다.

출근길 직장인을 비하하는 커맨더지코 발언을 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특히 커맨더지코에게 조롱 당한 당사자라는 남성이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 보배드림에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피해 남성이라는 것을 입증하기 위해 앞서 방송에 함께 노출된 오토바이와 가방도 인증했다.

이 남성은 “인터넷에 도는 영상 속 남자가 저랑 너무 똑같아서 다시 한 번 더 확인했더니 (영상 속 남자가) 바로 저였다”며 “저는 저분이 누군지도 모른다. 저 상황은 아침에 출근하는 분들 모두를 비하하는 거나 다름 없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렇게 앞뒤 다르게 말하는 모습을 보니 힘 빠진다”며 “노는 게 돈 버는 사람이라고 이야기할 때 저 같은, 일반적으로 조용히 일하는 사람은 뭘 하며 살아야 하는 건가. 생각이 너무 복잡하다”고 덧붙였다. 또 “충격에서 헤어나올 수 없어 일도 손에 안 잡힌다”며 “현재 방송심의위원회, 인권위원회에 신고 접수를 하려고 생각하고 있다.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하려고 한다”고 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아프리카TV 측은 타인 비하 등 명예훼손을 사유로 커맨더지코 채널을 22일 밤 10시부터 7일간 정지했다.

박민정 기자 mjmj@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